처음 느껴보는 대청호의 색다른 모습이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