와룡산 향로봉(香爐峯) 중턱에 위치한 천년고찰 운흥사(雲興寺)는 1,300여년전 신라 문무왕 16년(676년) 의상조사가 창건한 신라고찰로서 현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본사인 쌍계사 50여 말사 중 산세와 규모가 비교적 큰 수 말사에 속하고, 임진왜란때 승병의 본거지로서 사명대사의 지휘아래 6,000여 명의 승병이 머물 정도로 규모가 컸으며,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수륙양면 작전 논의차 세 번이나 이 곳을 왕림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. 임진왜란 이후에는 불가의 화원 양성소로 큰 역할을 했는데 조선시대의 불화 중 가장 많은 걸작품을 남기고 있는 『의겸(義謙)』 등이 나왔다.


운흥사에서 최고의 볼거리는 대웅전과 요사채사이에 있는 장독대라고 생각된다.

자연스럽고 키 낮은 둥근 흙돌담으로 둘러싸인 장독대는 그렇게 앙증맞고 예쁠 수가 없다.

흰 눈이라도 소복이 쌓였으면 더 보기가 좋았을 것 같다. 눈 덮인 장독 속에 시원하고 설 얼은 동치미를 상상하니 벌써 입 안에 침이 가득하다.

소재지 : 경남 고성군 하이면 와룡리